ZOO SIN DANG

CEILING 

AWARD
 

DESIGN 
CONSTRUCTION 
BRANDING 
PHOTOGRAPH 

 

SITE
USAGE 
AREA 
FLOOR  
WALL  

 

NONESPACE
NONESPACE
NONESPACE

NONESPACE


411, Toegye-ro, Jung-gu, Seoul
BAR
82.5 M2

Black epoxy
Black Mirror, Black Sus, Plywood

Objet, Black Sus, Plywood

2020 K-design Award 

2020 Reddot Design Award

“by Jean” retains the philosophy of locality and spatiality through brand location. One example is “Jean Frigo”, the first space within this concept, which is a cocktail bar operating with the concept of a fruit shop. Jeanfrio was inspired by a farmer’s market selling vegetables and fruits in Dongdaemun Market.

In Shindang-dong where the second cocktail bar is set to open, various markets such as Jungang Market, the Furniture Street, and the Kitchenware Market of Hwanghak-dong are grouped together. From this point forward I will spin the tale of what inspired me to come up with an idea of how I should express the second location in the corner of these markets.

 

Shidan-dong has been named and spelled Shindan-dong (New Place); however, located in the east of the Gwanhee Gate called Shigu Gate (meaning the gate through which corpses were carried away), shamans gathered together in a place called Shindang (meaning the place of spirits).

Adjacent to this location is Hwanghak dong, which was historically an area of rice fields and vegetable farms that provided vegetables to Seoul’s citizens. However, following the Liberation and the Korean War, refugees with nowhere to go flocked to this area and rapidly establishing a shantytown near Hwanghak Market with scavenged items sold at booths to eke out a living.             

In Shindang dong, which is now well-known for its various markets in Ddeogbolgi Town such as Shindang dong Jungang Market, Hwnagak dong Kitchenware Market, Dongmyo Doggaebi Market, and the Furniture Market lining both sides of the road and with fortune teller houses scattered about, I have endeavored to create a space retaining both ‘locality’ and regionality.        

‘by  Jean’은 브랜드가 자리할 지역성과 장소성을 담는 철학을 갖고 있다. 일례로 첫번째 공간인 과일가게 컨셉의 칵테일 바 ‘장프리고’이다. 장프리고는 동대문 시장에서 과일과 채소를 팔던 청과물시장에서 영감을 받아 공간과 컨텐츠를 기획 하였다. 이어 두번째 칵테일 바가 자리 할 신당동에는 중앙시장, 가구거리, 황학동 주방 시장 등 서울 중앙시장이 집성 되어있다. 지금부터 이 시장들의 한 켠에 위치한 ‘by  Jean’ 두번째 공간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던 이야기를 풀어보려 한다.

신당동은 현재 갑오개혁 이후 신당(新堂)동이라 불리고 쓰이고 있지만, 과거에는 시구문(시체가 나가는 문)이라 불리는 광희문의 동쪽에 위치하여 무당들의 집성촌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이 지역을 신당(神堂)이라 하였다.

바로 인접해 있는 황학동은 과거에 주로 논과 밭이었던 지역으로 주로 채소를  생산해 서울 주민들에게 공급하는 지역이었으나 해방과 한국전쟁 이후 오갈 곳 없는 피란민들이 몰려들면서 급속도로  판자촌이  형성되었다. 

이들이 생계를 위해 노점과 고물상을 시작한 것이 지금의 황학동시장까지 이어져 온 것이다.

현재는 떡볶이타운으로 유명한 신당동이지만 아직까지도 신당동 중앙시장, 황학동 주방 시장, 동묘 도깨비시장, 가구거리 등 현재까지  청계천의 좌우로 시장들이 즐비 해 있으며 간간이 점집도 보이는 신당동에서 '장소성'과 '지역성'을 담은 공간을 구축하려 하였다.

Furthermore, I wanted to create a space wherein the past and the present coexist side-by-side and a wide variety of interpretations are presented.    

Instead of designing the second location of “by jean”, through planning a vegetable-themed ‘speakeasy bar’ or a place representing the elements of the market, a great deal of effort and time were put into designing a color scheme unique to the locality, the connectivity with and differentiation from the first brand ‘Jean Frigo’, and more importantly the concept to expres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    

 

In this regard, we started the narrative of ‘folk belief’, express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locality of Shindang-dong. The focus is placed on the concept that customers have a fun and easy perception without unilaterally relying on religious aspects. It was intended to be a space of the ‘Mysterious Forest of the Zodiac’ and was staged to take advantage of the twelve animals of the Eastern Zodiac with which all Koreans are familiar, evoking the image of drinking a cup of wine amidst sparkling spiritual forces in the mysterious forest, as if guarded by the animals of the Zodiac.   

 

그리고 가능하다면 과거와 현재의 시간이 공존하고 또 다르게 해석 되기도 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싶었다. 야채를 컨텐츠로 계획한 ‘by Jean’의 두번째 공간을 단순한 ‘Speakeasy Bar’ 바 혹은 시장의 요소들을 담는 것을 넘어 신당동이라는 지역에서만 나타낼 수 있는 색깔, 그리고 첫번째 브랜드 ‘Jean Frigo’와의 연결성과 차별화, 나아가 한국성을 담은 컨셉을 개발 하는 것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다.

따라서 우리는 신당동의 지역성을 담아 '민속 신앙'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기로 했다. 그리고 종교적으로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되 고객들이 '쉽고 재미있게 인식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으로 그 방향을 좁혀 나갔다.

이에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12마리의 띠, '십이지신(十二支神)'을 컨텐츠로 '십이지신의 신비한 숲 (The Forest of Zodiac)'이라는 공간을 연출키로 하였다. 마치 십이지신이 수호하고 있는 비밀스러운 숲에서, 십이지신의 신묘한 힘이 담긴 술 한 잔 마시는 모습을 상상하길 바라면서말이다

The entrance : Designed in a Speakeasy style, the tile of the roof, the mesh bag, and antiques dating back more than 100 years are reminiscent of a fortune telling shop or a shrine. There are more than 50 amulets representing wishes for good fortune, and a cat on the right side of the candlestick guards the business. The cat, who was dropped from the circle of the Zodiac due to the guile of the rat, plays the role of the door guard.

 

입구 : 스피키지 형식으로 지붕의 기와와 망태기, 100년이 넘은 고재들은 오래된 점집이나 신당을 연상시켜 준다. 50가지가 넘는 길운 부적들과 촛대의 우측에는 고양이가 지키고 있다. 속설에 의하면 쥐의 계략에 의해 십이지신에  들지  못한 고양이를 문지기로 연출했다.

The interior :  when you push the cat logo to enter the establishment, a completely new interior space awaits you. The concept of “the forested dwelling of Zodiac spirits“ sets the stage of a dreamy atmosphere like a paradise on Earth or the enchanting world of Avatar.

 

내부 : 고양이 상을 밀고 들어오면 180도 다른 공간이 펼쳐진다. “십이지신이 사는 숲”을 컨셉으로 마치 신들의 지상낙원 혹은 아바타의 세상처럼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The bar : the bar features twelve seats symbolizing the Zodiac. On both the left and right sides of the bar, as a motif for reflection of a sense of continuity to be extended to an infinity is granted. A dragon head stupa at the center follows the origin of three story stupa of Wonwonsaji in Gyeongju on which the figures of the Zodiac were carv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at the same, in terms of function, it is a duct for the performance of vegetable tapas.

 

바 : 12자리로 구성된 바는 십이지신을 상징하고 있다. 바 좌우는 리플렉션 소재로 무한히 연장되는 연속성을 부여하였고 중앙에 있는 용두탑은 우리나라에서 십이지신이 처음으로 새겨진 경주의 원원사지 삼층석탑의 효시를 이어옴과 동시 에 기능적으로는 야채 타파스 퍼포먼스를 위한 덕트이다.

Cheonmok (The Pond in Heaven) : The Pond in Heaven is a pond in the forest of mystery, signifies the pond in heaven floating in the air.

 

천못 : 천못은 신비의 숲에 있는 연못으로 공중에 부유한 하늘의 연못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Yongshin-dang (The Place of the Dragon God): Yongshin-dang is a private room on the ground floor, drawing inspiration from a shrine for the Dragon God wielding the powers of rain and water.   

 

용신당 : 용신당은 1층의 프라이빗 룸으로, 비와 물을 다스리는 용신을 모셔놓은 신당을 모티브로 하였다.

The Good Fortune Room :  you can open the handle that symbolizes the pig of fortune to enter the bathroom, and the wall playfully depicts the meanings of eternity, infinity, and infinite fortune.

 

복덕방 : 화장실은 복을 상징하는 돼지로 만든 손잡이를 열고 들어가는데 무한히 반사되는 복으로 새겨진 벽체는 영속성과 무한함, 약간의 재미를 더해 무한히 복을 받으라는 의미를 담아 유희적으로 풀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