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MADELIM

DESIGN  

CONSTRUCTION 

BRANDING
PHOTOGRAPH 

 

SITE

USAGE 

NONESPACE
NONESPACE
NONESPACE
KIM HANEOL


42, Yongyuseo-ro 479beon-gil, Jung-gu, Incheon, Republic of Korea
Cultura Complex

120년의 헤리티지를 품은 왕산교회(별당)

2018년 인천광역시에서 근대건축물 6개를 문화재청 등록문화재로 신청한다.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애경사 건물 철거를 교훈 삼아 역사를 보존하기 위함이었다. 그중 하나가 이번 프로젝트의 왕산 교회(별당)였고, 건물의 노후화 때문에 아쉽게 문화재 선정은 되지 않았지만 우리는 건물의 마감상태와는 별개로 장소의 역사성을 보존하고 시간의 흐름을 공유하고자 했다.
건물은 별당, 본당, 사택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여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기로 결정했다.
완전히 새로운 형태나 재료가 아닌, 기존 건물의 특성과 기억을 담아 건물의 진정성과 완전성을 훼손하지 않고 헤리티지를 어떻게 보존할지 깊게 고민하였고 감사하게도 개발자의 생각도 우리와 같았다. 헤리티지란 역사, 문화, 자연, 건축 등의 보편적인 가치가 있는 보존해야 될 유산으로 정의할 수 있다. 현대의 건축물도 그렇지만 시간과 역사가 축적된 120년의 건물이라면 그 가치는 감히 우리가 책정하거나 헤아리기 어려웠다. 
그래서 우리는 시간과 과거의 흔적들을 지우려 하거나 완전히 새로운 것으로 대체하기보다는 축적된 시간 위에 브랜드의 이야기를 새로이 새겨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기획하였다. 한 가지 주안점은 다양한 재생 건축 중 과거의 시간과 현재가 공존하는 건축이었다.
시간을 품은 고유한 스토리는 신축 건물에서 느낄 수 없고, 집합적 기억의 응축들이 보존해야 될 보편적 가치이자 문화의 결과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최대한 교회의 기존 마감재인 벽돌과 스테인드글라스, 강당으로 사용되던 구조체들은 철거하지 않고 보존하고자 했다. 역사의 보존이라는 점도 의미 있지만 경제적이고 환경적이라는 시선에서도 바람직한 일이었다.
이 장소에는 문화의 숲이라는 브랜드의 철학을 담은 메이드림’MADE 林’과 자연으로 회귀하려는 인간의 DNA에 쉼의 본질과 자연에 대한 소망을 담은 메이드림(may-dream)의 뜻을 담은 브랜드가 자리한다. 

숲의 전당(본당)은 베이커리&다이닝, 공연장으로 구성되어 있고 숲의 별당(사택)과 헤리티지관(별당)은 체험형 전시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숲의 별당-사택 / 헤리티지관-별당

숲의 별당과 헤리티지관은 체험형 전시 공간으로 구획하였다. 건축의 표피나 형태를 보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건물의 역사성과 스토리를 기억하고 감각으로 공유하기 위함이었다.
메이 드림의 첫 번째 전시 <The Beginning of Senses>는 태고의 시간 속, 인간이 태어남과 동시에 생겨난 감각에 관한 이야기이다. 태초의 감각을 극대화하기 위해 외부의 불필요한 요소들은 배제하고 감각에 의존하는 경험이 가능한 공간을 구성하였다. 흑암과 공허, 낮과 밤, 달과 별, 동물의 속삭임, 낙화 정원으로 태초의 인간이 가졌던 선명한 감각들로 향유하는 전시이며, 특히 헤리티지관은 120년의 시간을 품은 건물로 흙으로 이루어진 구조 벽이나, 태풍으로 소실된 벽조차도 그대로 보존하였다. 헤아릴 수 없는 시간을 건너온 보존된 정원으로, 우리가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한층 더 여유로워지고 섬세한 감각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했기 때문이다.

현재의 시간에는 오래된 역사와 문화의 흔적들이 존재하는데, 기억과 시간이 켜켜이 쌓인 흔적들은 우리의 인식과 삶에 그대로 투영되기도 한다. 우리를 포함한 많은 건축가들은 과거의 흔적들을 지울 수밖에 없는 운명을 타고나기도 했는데, 이번 재생 건축 프로젝트를 통해 지나온 과거와 현재의 시간이 공존하기를 희망한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1.png

태초의 인간, 감각의 시작 The Beginning of Senses

어둠, 빛, 하늘, 생명… 만물이 창조되던 아득한 시기, 태초의 인간은 감각함으로 존재를 지각하기 시작합니다. 처음 느껴지는 선명하고도 생경한 자극들, 오롯이 감각으로만 인지했던 천지창조의 순간에 대한 호기심으로 본 전시는 시작되었습니다.
메이드림의 첫번째 전시 <The Beginning of Senses>는 태고의 시간 속, 인간이 태어남과 동시에 생겨난 감각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태초의 감각을 극대화하기 위해서 우리는 외부의 불필요한 요소들을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익숙한 듯한 천지창조의 이야기를 우리만의 시선으로 재해석함으로써 감각에 의존하는 경험이 가능할 수 있는 공간을 구현하고자 했습니다. 공간의 1층부터 2층까지 동선을 따라 극적으로 다가오는 창조의 과정들은 무뎌진 우리의 일상을 환기하고, 태초의 인간이 가졌던 선명한 감각들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감각을 어지럽히는 복잡스러운 일상의 것들은 잠시 놓아둔 채 참여해 보는 건 어떨까요? 스며들듯 공간에 온전히 몸을 맡길 때, 반응하는 신경에 몰입하는 그 순간, 더욱 낯설게 살아나는 원초적인 감각들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2.png

흑암과 공허 Darkness and Emptiness

흑암의 공간, 감각의 시작

공간 중앙에 놓인 싱잉볼을 직접 울려보세요. 창조의 이전,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았던 어둠을 채우는 울림으로 전시는 시작됩니다. 귀를 타고 들어오는 진동들은 서서히 온몸을 둘러싸고 우리의 감각을 깨어나게 할 것입니다.

 

낮과 밤 Day and Night

빛의 존재, 시각의 인지

빛을 따라 이동해보세요. 빛이 생겨나므로 창조된 낮과 밤, 흑암을 밝히는 시작은 존재에 대한 인식을 가능하게 합니다. 곧이어 온 시야에 가득 찬 빛의 따스함과 차가움은 그 압도적인 존재를 깨닫게 합니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3.png

달과 별 An Infinite Universe

무한한 우주, 시각의 확장

회전하는 달과 빛의 반짝임을 마주해보세요. 무한히 확장되는 우주의 공간 속, 거대한 천체는 우리의 시각을 한층 더 확장시킵니다. 잠식되어 버릴 듯 공간을 가득 채우는 달과 별은 우주의 순간을 경험하게 할 것입니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4.png

동물의 속삭임 Animal Whispering

동물의 속삭임, 손끝에 닿는 생명의 소리

동물의 외피를 만져보세요. 동물로 가득한 공간 속, 손끝에 닿는 촉감은 이내 생명의 소리로 뒤바뀌어 선명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하늘, 숲, 바다속에서 들려오는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여 보시기 바랍니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5.png

낙화정원 Falling Flower Garden

피어내리는 꽃의 정원, 새로운 감각

천장에서 내려오는 수많은 꽃들이 전하는 풍경을 느껴보세요. 비일상적인 공간은 우리에게 생경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어디가 끝인지 모를 만큼 피어내리는 꽃으로 감싸인 정원, 그 아득한 공간 속에서 서로 간의 경계를 허물고 꽃의 세계와 하나가 됩니다.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6.png
NONESPACE _메이드림 전시 준공사진 07.png

보존된 정원 The Garden of Eternity

미래에 발견된 에덴의 이야기

 

천지창조와 함께 생겨난 에덴, 잊혔던 정원이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우리에게 발견되었다면? 메이드림의 두 번째 전시, 보존된 정원은 위와 같은 상상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어느 손길 하나 거치지 않은 생명들로 가득한 에덴, 헤아릴 수 없는 시간을 건너온 정원은 어떤 모습일까요?
정원이 들려주는 자연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공간 속을 거닐어 보시기 바랍니다. 영원의 시간을 간직한 태고의 자연을 마주함으로 무한한 생명력이 전이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한층 더 여유로워진 중심과 섬세한 감각들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bottom of page